정보마당 / 입법 · 정책동향

정보마당 /
입법 · 정책동향

국가인권위, 기간제 교원 관련 차별적 제도 개선 권고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12 14:49
조회
584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12일, 기간제 교원의 계약기간 중 1급 정교사 자격 취득 시 보수 미반영 등 기간제 교원에 대한 차별적인 제도를 개선하라고 인사혁신처장과 교육부장관에게 권고했다. 권고문에 따르면, 정규 교원이 1급 정교사 자격을 취득하면 다음달 1일 정기승급 적용을 받아 곧바로 봉급이 조정되는 것과는 달리 기간제 교원에 대해서는 호봉 승급을 조정하지 않고 있는데, 단기간 채용된다는 사유만으로 기간제교원의 승급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합리적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인권위는 또한 정규 교원으로 근무하다 퇴임한 후 기간제 교원으로 임용된 경우 최대 14호봉을 넘지 못하도록 하고 있는 규정에 대해서도, 이 규정의 취지는 연금과 퇴직수당을 지급받으면서 경력까지 인정받아 보수가 높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인데, 공적연금을 수령하지 않거나 명예퇴직이 아닌 경우가 있으므로 이중 혜택 문제가 발생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해당 규정을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그리고 인권위는 스승의날 유공교원 포상에서 기간제 교원을 제외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차별이라고 규정했다. 인권위는 일부 시·도교육청에서 기간제 교원을 유공교원 포상에서 제외하는 이유가 기간제 교원은 징계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징계에 의한 추천 제한자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하고 있다고 적시하면서, ♦교육부의 포상계획에는 포상대상 교원의 범위에 정규 교원, 기간제 교원을 구분하지 않는 점 ♦포상의 목적은 스승 존경 풍토 조성, 학교 현장 교원의 사기 진작, 교원의 명예와 자긍심 고취에 있는 것으로 대상자 추천 기준은 정규 교원 여부가 아닌 점 ♦기간제 교원의 비위 사실 확인에 대해 경찰청을 통한 범죄경력 조회와 경력증명서 제출, 감사부서 확인 등 검증 방법이 있는 점 ♦일부 교육청에서 기간제 교원에게 유공교원 포상을 시행한 적이 있다는 점을 들어 일부 교육청의 주장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위 세 가지 지적사항에 대해 인사혁신처장과 교육부장관은 관련 법령 및 지침의 제·개정과 이에 대한 홍보 등을 권고했다.

새로운 역사를 쓰고 계시는 선생님들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온 대지에 봄기운이 완연합니다만, 코로나19 사태로 봄을 제대로 만끽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란 말이 실감나는 시점입니다. 아무쪼록 전국 특수교육 교직원 선생님과 가족 여러분께서 건강에 유념하시어 이 난국을 잘 이겨내시기를 기원합니다.

지금 특수학교를 포함한 각급학교는 원격수업이라는 초유의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대체로 잘 적응하고 있다는 중론입니다. 학생들의 참여도와 집중도를 높이고 양질의 원격수업을 구현하기 위한 선생님 여러분의 헌신과 노력 덕분이라고 믿습니다.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등 서로를 도와가며 특수교육 원격수업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고 계시는 선생님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다행스럽게도 우리나라는 코로나 사태에 비교적 잘 대처함으로써 머지않아 이 사태가 종식되지 않을까 하는 전망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면 학교도 정상화되어 우리 아이들과 얼굴을 마주보며 수업하는 날이 조만간 오게 되겠지요. 다소 힘들고 답답하더라도 우리 모두 그 때까지 참고 견디며 기다립시다. 이 모든 과정이 특수교육을 한층 성숙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리라 확신합니다.

이번 코로나 국면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하나의 사실은 특수교육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이 결코 적지 않다는 점입니다. 많은 언론매체에서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의 교육문제에 애정을 갖고 취재를 하는 모습을 통하여 특수교육의 희망을 보았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우리 특수교육인들은 자긍심과 함께 겸허함으로 사회적 기대에 부응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한국특수교육총연합회도 특수교육의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서 배전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4월

한국특수교육총연합회 회장 강 진 운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