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 언론보도

정보마당 / 언론보도

서울 특수학교, 위클래스 설치 고작 4곳…일반학교는 780곳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8-28 09:01
조회
51
뉴시스 등록 2019-08-27 17:41:56

전국 176개 특수학교 중 40개교 위클래스 설치…22.7%
6개 광역시 평균 설치율 30%, 규모 비슷한 경기 27.5%
조희연 "교육부가 예산 다 안 줘…체크해보겠다" 답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지난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289회 임시회 시정질문에 참석한 조희연 교육감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경우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동작구2)은 27일 서울시의회 시정질의에서 특수학교 내 위클래스 설치율이 전국 평균 22.7%인데 반해 서울은 13%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2019.08.26.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서울시내 특수학교 중 상담시설인 위(Wee)클래스 설치 현황이 일반학교에 비해 현저히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시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우 서울시의원(동작구2)은 서울시내 30개 특수학교 중 위클래스가 설치되는 학교는 4곳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내 일반학교의 위클래스 설치율은 62%다. 1300여개교 중 780개교에 설치돼 있다. 일반학교와 특수학교 간 위클래스 설치 학교 숫자 차이는 약 200배다.

서울 특수학교의 위클래스 설치율은 전국 평균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전국 176개 특수학교 중 위클래스가 설치된 학교는 40개교로 설치율은 22.7%다. 이 중 6개 광역시내 특수학교 설치율은 30%다.

특수학교 숫자가 35개교로 서울과 비슷한 경기도의 위클래스 설치율은 27.5%다. 충남의 경우 7개 특수학교에 모두 위클래스가 설치돼있어 100% 설치율을 보였다.

김 의원은 "특수학교 위클래스 설치율이 떨어지는 이유를 확인했을 때 서울시교육청은 전문인력과 예산이 부족하다고 했다"며 "같은 교육부 지침에 따라 운영되는데 지방과 서울의 입장이 왜 이렇게 다른가"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위클래스에서는 장애학생과 학부모, 장애학생을 가르치는 교사를 치유하고 휴식처의 역할을 한다"며 "장애학생이 장애라는 이유로 차별적 대우를 받아선 안 된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상담교사는 교육부에 배치를 받아야 하는 문제이고 상담사는 최근에 교육부가 무기계약직 공무직 예산을 다 주질 않는다"며 "이번 기회에 체크해보겠다"고 말했다.

nowest@newsis.com